비트코인, 2013년 차트와 유사 .. 현재 상승은 시작에 불과하다?

logo
투표에 맡겨보세요(가입 후 글작성 가능)

비트코인, 2013년 차트와 유사 .. 현재 상승은 시작에 불과하다?

0 727 515





역사가 미래를 나타내는 지표는 아니지만, 특히 비트코인의 가격과 과거에 어떤 성과를 냈는지에 대해서는 확실히 흥미롭다. 인기 있는 암호화폐 지지자에 의해 제기한 유사성은 BTC의 가격이 아직 정점에 도달하지 않은 강한 상승 사이클에 있음을 시사한다. 이를 크립토포테이토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비트코인 가격: 2013년 vs. 지금]

잘 알려진 암호화폐 옹호론자 ‘CryptoBull’은 BTC가 약 1,160 달러의 당시 사상 최고가에 달했던 2013년 말부터와 2017년 12월 현재 최고치인 약 2만 달러에 달했던 시점부터의 비트코인의 가격 성과를 흥미롭게 비교했다.

흥미로운 것은 그 절정 이후의 기간이다.

BTC/USD

위의 차트에서 보듯이, 2013년 정점을 찍은 후 BTC는 1년 이상 지속된 장기 하락에 들어갔다. 2015년 1월까지만 해도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했는데, 그 해 9월까지 일봉의 바닥을 발견하고 비교적 타이트한 범위에서 거래된 것으로 보인다. 이때 시장이 역전되면서 BTC 가격이 증가하기 시작했다. 2016년 6월 BTC가 780 달러까지 치솟은 뒤 1년여 만에 절정에 달한 것이다. 결국 많은 우여곡절에도 불구하고 BTC는 2017년 12월에 현재의 ATH에 도달했다.

그 이후로 2014년처럼 1년 넘게 지속된 약세장이 장기화됐다. 2017년 12월 가격이 약 3100 달러까지 떨어졌고, 이듬해 2분기에는 약세 흐름이 반전됐다.

비트코인은 지난 2016년 고점을 찍고 하락세로 돌아섰던 것과 마찬가지로 2019년 6월 약 14,000 달러의 고점을 찍었다. 이제 이러한 역사적 전망이 향후 발전의 지표가 되려면 현재의 강세 랠리가 끝나지 않았을 수도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사실 우리가 마지막 반감기가 발생한지 불과 몇 달밖에 안 됐다는 점에서 차트는 현재의 강세 행진이 이듬해 연장돼 현재 최고 기록을 크게 뛰어넘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다.

[변수의 크기]

위의 모든 것들은 가격 성과만을 고려하며, 이러한 행동을 정당화하는 데 있어서 많은 요소들이 작용한다는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 당시와 비교했을 때 이번에는 특히 다른 점이 있다면 기관과 대규모 자산가들의 시장 참여다.

현재의 컨센서스는 현재 진행 중인 랠리가 개인들의 참여보다는 기관투자가에 의해 주로 추진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른바 ‘스마트 머니’와 일반인이 비트코인을 사는 근본적인 차이점은 후자에 비해 전자가 확실한 비전을 가지고 투자하는 경향이 있다는 점이다.

이는 이론적으로는 상승 랠리를 연장할 수 있지만, 역사적으로 결정적인 요소인 비트코인의 과도한 변동성을 고려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모든 것을 고려해 볼 때, 앞으로 가격이 어떻게 전개될지 그리고 가장 최근의 상승이 시작에 불과했는지 아닌지를 보는 것은 흥미롭다.

출처 : https://coincode.kr/archives/40526



0 Comments
제목

카테고리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